사단법인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
 
알림마당
 
      행사안내
      사업회 소식
      공지사항
      관련 뉴스
      소식지(갑오세 가보세)
 
- <동학농민혁명...
- <동학농민군 ...
- <2020 동학...
 
 
  알림마당 > 관련뉴스

  전체 : 122 / 7 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글쓴이   양광철 간사
홈페이지   http://www.donghak.ne.kr
첨부된 파일   002_1.jpg (33.4 KB), 다운로드: 280
제목   ˝항일민족운동 현장서 확인 역사인식 배우고 싶어˝

´일본의 양심´ 나카츠카 아키라교수 동학농민혁명 전적지 답사차 전주방문

  ˝동학농민혁명은 한국근대사상 최초의 대중적 민족운동이며, 근대일본이 아시아에서 직면한 최초의 대중적 항일민족운동입니다. 이처럼 중요한 의미를 지닌 역사적 사건이 현재 일본의 중학교 역사교과서에는 전혀 기록돼 있지 않습니다.˝
  ´일본의 양심´으로 불리는 나카츠카 아키라 나라여자대학 명예교수(77). ˝일본인들에게 전쟁에 대한 책임을 제대로 인식시키고 일본 사회에 동학농민혁명을 알리기 위해 전주에 가자˝고 주장해 온 그가 일본인들과 함께 동학농민혁명 전적지 답사를 위해 전주에 왔다.
  연구자가 아닌, 일반 시민들을 위한 대중적 프로그램은 이번이 처음. 동경의 후지국제여행사와 나카츠카 교수, 박맹수 원광대 교수가 협력해 개발한 프로그램에 일본 각지에서 25명이 참가했다.
  ˝항일민족운동을 현장에서 구체적으로 확인하고 현재 한국인들의 역사인식을 배우자는 게 가장 큰 취지입니다. 아베 정권이 들어서면서 고이즈미 정권보다 한일관계는 더 악화될 염려가 있지만, 이런 답사를 통해 한국과 일본의 시민들이 밑에서부터 교류하다 보면 역사인식의 차이도 좁힐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19일 답사단과 사단법인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이사장 이영호)와의 교류를 주선한 나카츠카 교수는 ˝알고보니 답사단 대부분이 일본 사회 각지에서 시민운동을 하고 있는 이들˝이라며 ˝이번에는 내가 답사의 선두에 섰지만, 다음에는 이들이 새로운 그룹을 만들어 동학농민혁명 전적지를 찾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에서도 동학농민혁명을 민족주의란 폐쇄적인 시각에서 바라보기 보다는, ´인내천(人乃天)사상´으로 민중의 한 사람 한 사람의 인권을 존중했던 것을 부각시켜 현대적인 의미를 부여해야 한다고 봅니다. 일본에 대한 증오를 부추기는 것보다는 국가를 넘어 동북아가 서로 공유할 수 있는 가치를 발견해야 합니다.˝
  동학농민혁명에 대한 한국인들의 일부 인식에도 변하가 필요하다고 지적한 나카츠카 교수는 ˝동학 안에서 무엇보다 인권과 평화의 의미를 살려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1960년대부터 청일전쟁 연구를 계기로 근대한일관계사 연구에 천착해 온 나카츠카 교수는 일본의 조선 식민지배에 대해 철저하게 그 책임을 추궁해 온 양심적인 역사학자다. 2001년 5월 전주에서 열린 ´동학농민혁명 국제학술대회´에서 한·중·일 3개국 학자를 대표해 일본의 역사 교과서 왜곡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한편, 16일 서울에 도착한 답사단은 17일 전남 목포와 18일 진도의 동학농민혁명 전적지를 돌아보고 19일 전주에 도착했다. 20일 ´만서보 유지비´를 시작으로 21일까지 고창 공음면 구암리의 ´무장 기포지´, 정읍 고부 신중리의 ´사발통문모의탑´ 및  ´무명농민군위령탑´, 황토재의  ´전승기념탑´ 및 동학농민혁명기념관 등을 답사한다.

- 2006. 11. 21. 전북일보 도휘정 기자 -
  



목록    


´수능 스트레스´ 열차여행으로 푸세요
 동학농민혁명 역사교실도 열려

  ˝열차여행과 역사교실 등으로 그동안 쌓인 스트레스를 날려 보내세요˝
  한국철도공사 전북지사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마친 수험생을 대상으로 ´수험생과 함께 떠나는 꿈과 감성의 기차여행´을 다음달 11일 무


갑오년의 역사가 궁금하다면 오세요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 27일부터

  (사)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이사장 이영호)는 최근 수능시험을 마친 도내 고등학교 3학년생들을 대상으로 ´동학농민혁명 역사교실´ 을 마련한다.
  ´우리 삶속에 숨쉬는 갑오년의 역사´라는 주제로 마련되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 활동상 한눈에
 ´갑오세 가보세´ 23호 발간

  (사)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이사장 이영호). 우리 선조들이 역사에 아로새긴 반외세·반봉건 민족정신을 계승, 민족통일국가실현을 목표로 1992년에 전주에서 창립돼 올해로 14년을 맞았다.
  동학농민혁명기념사


˝운요호사건 의도적 도발˝ 비밀밝히는 보고서 공개
 日 나카츠카교수 22일 원광대 특강

  운요호 사건(운양호 사건)의 숨겨진 비밀이 벗겨진다.
  운요호 사건은 1875년(고종 12) 9월 20일, 일본 군함 운요호가 조선의 강화해협에 불법침입해 포격을 가하고 살육·방화·약탈을 자행한 사건. 담수(淡


동학농민혁명 전적지 답사위해 한국 온 나카쓰카 교수, 한·일 시민교류로 역사인식 골 메워야
 시민단체 회원 25명과 첫 대규모 방문
˝동학농민혁명은 대중적 민족운동이자 항일운동˝
´운요호사건 일 의도적 도발´ 사료 밝힐 것


  ˝동학농민혁명을 일본인에게 제대로 알리기 위해 일본 전역을 대상으로 한국의 동학농민혁명 전적지 답사 희


˝항일민족운동 현장서 확인 역사인식 배우고 싶어˝
 ´일본의 양심´ 나카츠카 아키라교수 동학농민혁명 전적지 답사차 전주방문

  ˝동학농민혁명은 한국근대사상 최초의 대중적 민족운동이며, 근대일본이 아시아에서 직면한 최초의 대중적 항일민족운동입니다. 이처럼 중요한 의미를 지닌 역사적 사건이 현재 일본의


일본인 그들에게 동학의 의미는?
 나카츠카 교수 등 25명 19일부터 답사

  일본인 25명이 도내에 있는 동학농민혁명 전적지를 답사한다.
  14일 (사)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는 ˝일본의 양심으로 불리는 나카츠카 아키라(나라현 역사교육자협의회 회장) 나라여대 명예교수가 이끄는


일본인 25명 동학농민혁명 전적지 답사
 19∼22일 무장 기포지 등 찾아

  일본인들이 동학농민군의 흔적을 찾아 전주에 온다.
  한국의 동학농민혁명 전적지를 돌아보는 일본인 대상 답사여행이 16일부터 전주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2001년 전주에서 열린 동학농민혁


전북도 무형문화재 홍정택 명창 동학농민 이끈 홍낙관 후손
 판소리학회서 손태도씨 밝혀

  동학농민혁명 당시 천민 부대를 이끌었던 홍낙관의 후손이 확인됐다.
  홍낙관은 고창의 재인으로 당시 농민군 조직의 일원인 재인패(才人牌)와 당골패 등 천민 부대를 이끈 인물. 홍낙관은 전북도 지정 무형문화재


동학농민혁명은 현 시대 통일이념
 강연 나선 이이화 교수, ˝남북 공유한 ´반침략´ 지향˝

  ˝제가 녹두장군과 닮았지요?˝
  1일 저녁 7시 5·18기념문화관. 5·18기념재단이 주최한 ´동학농민혁명 역사특강´에서 이이화(71) 서원대 석좌교수의 첫마디에 웃음이 터졌다. 오척


全北道, 직속기관·사업소 2차 조직개편 難關
 이양 꺼리고 위탁은 적자, 용역 중간보고

  전북도가 도 본청을 제외한 직속기관 및 사업소를 중심으로 2차 조긱개편을 추진하고 있지만 예산과 인력등의 문제로 적잖은 난관이 예상된다.
  전북도에 따르면 어린이회관과 도립미술관, 여성중고등


동학농민삼례봉기 호국정신 기려
 혁명 112주년 학술대회 - 글짓기 등 펼쳐

  동학농민혁명 삼례봉기 112주년을 기념하는 행사가 지난 27일 삼례역사 광장과 향토예술문화회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임정엽 군수와 서제일 군의회의장, 관내 기관단체장 및 지역주민 등 250여


전북 곳곳서 동학농민혁명 문화행사
   동학농민혁명 발상지인 전북 지역에서 동학농민혁명을 소재로 한 문화행사가 잇따라 열린다.
  전북도립국악원은 26일부터 이틀 동안 동학농민혁명을 소재로 한 무용극 ´파랑새´를 무대에 올린다.
  소리문화의 전당에서 열리는 이번 공연은 조선시대 봉건주의 사회에 정


동학농민혁명 유적지 역사기행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는 28일 오전 9시 전북 완주군 삼례읍 삼례봉기 기념비와 역사광장, 삼례역참 문화전시관, 고창군 무장기포지 등 동학농민혁명 유적지 역사기행을 한다.
  올해 11회째를 맞는 역사기행에는 동학농민혁명 1차 및 2차 봉기의 시작과 진행과정의 중심지인 이들 지역 외에


동학농민혁명 유적지를 찾아서… 역사기행 28일
   전북이 중심이 되어 전국적으로 확대돼 나간 동학농민혁명.
  사단법인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이사장 이영호·사진)가 역사의 현장으로 ´제11회 동학농민혁명 역사기행´을 떠난다.
  올해는 동학농민혁명의 1·2차 봉기의 시작과 진행과정의 중심이 됐던 전북지역과 전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 역사기행 참가자 접수
   사단법인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이사장 이영호)가 제 11회 역사기행을 떠난다.
  동학농민혁명의 유적지를 찾고, 그 역사의 현장에서 선조들의 애국애족정신을 느껴보기 위해 매년 10월 개최하고 있는 이번 ´동학농민혁명 역사기행´은 동학농민혁명의 1차, 2차 봉기의 시작과 진행과정의


코스모스길 달리며 동학농민혁명정신 계승
 정읍이평초 마라톤 대회

  정읍 이평초등학교(교장 소병숙)가 동학농민혁명정신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한 다양한 행사를 마련해 화제를 모았다.
  이 학교는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자긍심과 애향심을 심어주기 위해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를 동학농


정도진 정읍시의회 부의장 ˝市 축제 동네잔치 전락˝
   정읍시 주최 각종 축제행사가 동네잔치로 전락하고 있다며 개선을 요구하고 나선 정읍시의회 정도진의원(부의장).
  정의원은 15일 임시회 5분발언을 통해 ˝정읍에는 갑오동학농민혁명 기념축제와 정읍사 부부사랑축제, 투우대회, 눈꽃겨울 축제등 크고작은 축제가 벌어지고 있으나 시민들은


전북도, 사업소도 구조조정
 13곳 중 일부 인력배치 - 운영 비효율적 판단

  전북도는 10일 ´만인의총관리사업소´ 등 산하 13개 사업소에 대해 구조조정에 착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직진단은 최근 도가 ´전북발전연구원´ 등 13개 산하 출연기관을 대상으로 한


정읍시 황토재 야영장에 유스호스텔 건립
 600명 수용 5000여평에 40억 투입

  정읍시 고부면 황토재 야영장에 600여명 수용규모의 청소년유스호스텔이 건립될 예정에 있어 전국의 학생들 유치로 지역경제활성화가 기대된다.
  정읍시는 정읍교육청 소유인 5060평의 황토재야영장을 매입키

[1][2][3] 4 [5][6][7] 이전 다음 목록 게시물정리 글쓰기
/ skin by salz modified by 理眼

   560-010 전주시 완산구 경원동1가 106번지 기업은행 4층 (Tel 063-232-1894, Fax 063-232-1895)